식을줄 모르는 인기 e스포츠 게임 스타크래프트2와 최지성 근황

 

 

 스타크래프트2 인기 여전히 살아있다

 

e스포츠 게임 스타크래프트2 흥미로운 대회 및 최지성(Bomber) 선수의 최근 소식을 소개합니다.

 

 스타크래프트2 경기 동영상 볼 때마다 예전의 추억 떠올리는 사람 많을 겁니다. 90년대 후반부터 국민 게임으로 거듭났던 스타크래프트 향수가 느껴지니까요. 90년대 히트곡이 최근 한 예능 프로그램 계기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는 효과와 비슷합니다. 90년대 유행했던 문화 콘텐츠를 2015년에 접하면서 자신에게 익숙했던 존재였음을 실감하기 쉽습니다. 그 시절에 하늘을 찌를 듯했던 스타크래프트 인기가 현재는 스타크래프트2 등장으로 이어졌습니다.

 

e스포츠 게임 스타크래프트2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스타크래프트의 재해석'입니다. 게임 그래픽이 과거의 스타크래프트보다 생동감 넘치면서 캐릭터까지 더욱 멋있어졌습니다. 기존의 틀을 유지하면서 현대 시대의 눈높이를 맞춘 게임 퀄리티를 나타냅니다. 여기에 레드불 주최하는 대회 및 행사가 등장하면서 스타크래프트2 더욱 흥미롭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그 속에서 활동하는 '폭격기' 최지성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레드불 배틀 그라운드

 

레드불 배틀 그라운드(Red Bull Battle Grounds)는 레드불이 주최하는 스타크래프트2 대회입니다. 세계에서 스타크래프트2 잘하는 게이머들이 참여하는 대회이자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WCS) 포인트 제공되는 대회로 성장했습니다. 2012년과 2013년에 각각 16명과 8명의 게이머 초청 형식으로 이틀 동안 대회를 진행했다면 2014년에는 개최 도시 확장 및 그랜드 파이널 도입, 총상금 규모 증가, 참가 선수 확대, WCS 포인트 제공에 이르기까지 대회 규모가 비약적으로 커졌습니다. 오프라인 대회로 치러졌던 미국 애틀란타 및 디트로이트 대회의 경우 128명의 게이머가 참여하는 형식으로 펼쳐졌습니다.

 

이는 스타크래프트2가 세계적인 인기를 얻는 e스포츠임을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스타크래프트2 최고의 고수 꿈꾸는 인재가 많은 것과 동시에 그들의 플레이에 열광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상징하는 사례가 되었죠. 특정 대회의 판이 커졌다는 것은 그 대회에서 다루는 콘텐츠 인기가 좋다는 것을 뜻합니다.

 

 

 

레드불 배틀 그라운드 2012는 장민철(MC), 2013년은 원이삭(PartinG)이 우승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레드불 배틀 그라운드 2014 오프라인 대회 중에서 애틀란타 대회에서는 최지성(Bomber), 디트로이트 대회는 최성훈(Polt)이 100명이 넘는 수많은 경쟁자와의 치열한 경합 끝에 정상에 올랐습니다. 온라인 대회였던 ...관련 글 더보기

 

 

관련 스토리 더보기

 

 

Red Bull Battlegrounds Final 우승!

 

 

 

 

2014 배틀그라운드 애틀랜타 우승!

 

 

 

 

Bomber, WCS America 준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