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적인 인기 e스포츠, 그 안에 프로게이머 최지성이 있다!




 e스포츠 대중적인 인기 그리고 최지성


e스포츠 흥행 주도했던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프로게이머 최지성 근황


게임은 e스포츠(Electronic Sports)라는 개념이 형성되기 전까지 사람들에게 단순한 오락 도구로 여겨지기 쉬웠습니다. 사람들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거나 또는 재미를 추구하기 위한 존재로서 말입니다. 이렇다 보니 예전에는 기성세대들에게 "게임하지 마!"라는 엄포를 듣거나 혹은 누군가에게 곱지 않은 시선을 받기 쉬웠습니다. 물론 지금도 다르지 않을 겁니다. 자신의 인간적인 관계에 따라 게임하는 것을 눈치 받기 쉽겠죠. 그러고 보면 게임은 사람들에게 호불호가 갈리기 쉬운 콘텐츠입니다.


분명한 것은, 사람들에게 각광받는 콘텐츠는 양과 질 모두 진화를 거듭했습니다. 좋은 콘텐츠는 기본적으로 사람들이 많이 즐길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그 사람들이 자신이 선호하는 콘텐츠를 오랫동안 사랑할 수 있으니까요. 게임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대중들이 이용하는 게임이 점점 늘어남과 동시에 퀄리티까지 높아지면서 90년대 후반에 이르러 PC방에 사람들이 많이 몰렸다면 2010년대 이후에는 모바일 게임이 활성화됐습니다. 이와 더불어 게임을 하는 사람이 프로게이머로 진화하면서 e스포츠가 탄생했고 이제는 게임이 대중적인 문화로 자리 잡았습니다.





스타크래프트 게은 e스포츠 흥행을 기여했던 결정적 존재였습니다. 누가 스타크래프트를 가장 잘하는지 서로 겨루는 과정이 사람들의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면서 인기 프로게이머들이 끊임없이 등장한 끝에 e스포츠가 지금의 스타크래프트2에 이르기까지 뜨거운 인기를 모을 수 있었습니다. 그 계기가 현재 리그 오브 레전드(LOL, 롤) 포함한 다양한 게임들이 사람들의 각광을 받으며 e스포츠 흥행을 이어가는 밑바탕이 됐습니다.


특히 레드불 후원하는 스타크래프트2 국제 대회 레드불 배틀 그라운드(Red Bull Battle Grounds) 활성화 및 한국의 스타크래프트2 프로리그(단체전) 및 스타리그(개인전) 꾸준한 인기를 놓고 보면 스타크래프트2가 사람들이 계속 즐기고 싶어 하는 게임 콘텐츠임을 알 수 있습니다. 프로게이머들이 어떻게 스타크래프트2 경기를 이기는지 그 전략 및 과정을 생생하게 살펴보는 사람이 많다 보니 레드불 배틀 그라운드 같은 국제적인 대회가 2012년 이후 매년 개최될 수 있었습니다. 국내에서는 스타크래프트2 리그 맞대결 향한 대중적인 관심이 커지면서 지속적인 인기를 이어갔습니다.





레드불 배틀 그라운드 포함한 다양한 스타크래프트2 대회 및 리그 활성화는 '나는 스타크래프트2 가장 잘하는 사람이 될 거야'라는 동기부여를 의식하는 사람이 늘어날 수 있다는 점에서 반가운 일입니다. 스타크래프트2가 앞으로도 많은 인기를 얻으려면 기존 프로게이머들을 압도하는 실력을 앞세워 자신이 No.1 고수임을 증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려는 인재가 끊임없이 등장해야 합니다. 그래야 스타크래프트2 포함한 e스포츠가... 관련글 더보기



관련 스토리 더보기


01


02


03

스타크래프트2 인기 여전히 살아있다


스웨덴에서 별들의 전쟁이 펼쳐졌다!



원 파이널 런 트레일러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