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with Senior Artist] 코넛 X 에코브릿지



 [Talk with Senior Artist] 코넛 X 에코브릿지




베이스를 치며 노래를 부르는 코넛의 영상을 본 에코브릿지는 영상의 주인공 코넛에게 강한 호기심이 생겼습니다. 곡 작업부터 연주와 녹음, 아트워크나 뮤직비디오까지 혼자 힘으로 작업하는 코넛은 연주자로, 송라이터와 프로듀서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선임 아티스트 에코브릿지에게 궁금한 점이 너무 많았습니다. 두 사람의 대화에는 코넛의 다양한 고민들과 에코브릿지의 따뜻한 조언과 냉정한 충고들이 담겼습니다. 두 사람의 첫 만남과 솔직한 이야기들, 그 풀 버전을 공개합니다.





코넛(이하 C) : 안녕하세요. 코넛이라고 합니다.


에코브릿지(이하 E) : 안녕하세요. 영상을 보고 어떤 뮤지션인지 너무 궁금했어요. 호기심이 생겨서 곡을 찾아서 들어봤는데 영상에서 본 느낌과는 또 다른 스타일이더라고요. 평소에 어떤 음악을 즐겨 들어요?


C : 처음 베이스를 잡았을 때는 다프트펑크나 자메로콰이 같은 곡들을 많이 카피했었죠. 그러다 록 밴드도 하고 여러 스타일을 시도해보다가 요즘에는 신스팝을 즐겨듣고 있고, 그런 곡들을 써보려고 하고 있어요. 


E : 여러 스타일이나 장르가 공존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말한 대로 밴드 느낌도 있고 신스팝 느낌도 있고, 레트로 한 느낌도 있고 어떤 곡들은 레니 크래비츠 같기도 하고요. 다양한 스타일을 할 수 있다는 점은 중요하고 좋은 점이라고 생각해요. 어떻게 음악을 시작하게 됐는지 궁금하네요.


C : 학교 다닐 때는 훵크(Funk) 스타일의 베이스 연주자가 되고 싶었어요. 곡을 쓰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가사를 쓰기 시작하고 노래까지 하게 됐죠. 작년 이맘때부터는 클럽공연을 계속 하고 있어요. 그렇게 지금까지 곡들을 몇 곡 발표했어요. 곡을 쓰는데 미디를 배워야겠다 싶어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미디를 배웠어요. 혼자 하다 보니 전체 콘셉트를 어떻게 잡아야 할지 고민이 제일 컸죠.




E : 그럴 수 있겠네요. 기본적으로 라이브를 하면서 곡을 쓰는 편인가요, 아니면 곡을 쓰고 라이브를 하는 편이에요?


C : 곡을 먼저 쓰는 편이에요. ‘ABC’라는 곡은 프로듀서 함께 곡 작업을 했어요. ‘레이니 선데이’는 혼자 할 수 있을 듯해서 곡을 완성하고 연주자들을 찾았죠. 기타 치는 친구에게 하루, 건반 치는 친구에게 하루, 믹싱 하는 분에게 하루 이렇게 작업했어요. 재킷 촬영하는 분도 찾고, 앨범 아트워크 하는 분도 찾고, 그렇게 하나하나 작업해 완성된 곡이죠.


E : 그런 과정들이 본인에게 큰 노하우가 될 거에요. 그렇게 혼자 하는 게 힘들 수 도 있을 것 같은데, 혹시 쉽게 해결이 안 되는 부분 같은 게 있어요?


C : 사실 전부 힘이 들긴 해요.(웃음) 밴드 생활을 3년 정도하면서 제 역할만 충실하게 하다가 노래부터 모든 걸 혼자 컨트롤하니까 책임감도 무겁죠. 사실 제일 힘든 건 제 자신의 음악이나 활동에...관련글 더보기



관련 스토리 더보기



02


03

레드불 뮤직 아카데미 강연과 밤세션


매니 프레쉬, 그는 누구인가?


레드불 뮤직 아카데미 2015!